default_setNet1_2

한동대 국제법률대학원, 올 상반기 美 변호사시험 29명 합격자 배출

기사승인 2019.06.11  12:56:35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 2월 워싱턴 D.C. 28명, 캘리포니아 1명 합격
“졸업생 대비 미국 변호사시험 합격률 70% 상회”

[법률저널=이성진 기자] 한동대학교(총장 장순흥)는 국제법률대학원(Handong International Law School) 졸업생 29명이 지난 2월 미국에서 실시된 변호사시험에 합격했다고 최근 밝혔다.

미국 변호사시험은 매년 2월과 7월 두 차례 실시된다. 이번 2월 시험에서 28명은 미국 워싱턴 D.C의 변호사시험에, 나머지 1명은 캘리포니아주 변호사시험에 합격했다.

   
▲ 지난해 12월 국제법률대학원을 수석으로 졸업하고 지난 2월 미 변호사시험에 합격한 베트남 국적의 부퉁바흐(Vu Tung Bach) 씨. / 사진: 한동대

합격자 중 한 명인 베트남 국적의 부퉁바흐(Vu Tung Bach) 씨는 지난해 12월 국제법률대학원을 수석으로 졸업했고 국제법률대학원 입학 전 본국 베트남 내 한국 기업 호텔에서 일한 적도 있다.

부퉁바흐 씨는 “매우 힘든 시험이었지만 잘 준비할 수 있도록 도움을 많이 주신 교수님들께 먼저 감사하다. 실질적인 조언을 주신 여러 선배들, 그리고 함께 고생하며 공부했던 동기들 덕분”이라며 “앞으로 기업법 및 금융법 분야 법무 활동을 통해 베트남에 투자하는 외국인 기업가들을 돕고, 베트남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국내 최초 미국식 로스쿨을 표방하며 2002년 개원한 한동대 국제법률대학원은 전체 졸업생 중 70%가 넘는 428명의 미국 변호사시험 합격자를 배출했다. 미국 로스쿨과 비교해도 손색없는 수준의 높은 수치의 합격률이라는 평가다.

국제법률대학원 교과 과정은 미국 로스쿨과 거의 동일하며 수업은 100% 영어로 진행되고 교수진 또한 미국 변호사 출신들로 구성돼 있고 학생들은 재학 기간 정부 부처, 대검찰청, 대법원, 국내·외 로펌, 기업 등에서 인턴십을 통해 이론적 지식을 실무에 반영하는 능력도 배양하고 있다.

특히 소정의 현지 교육 과정 이수 및 시험 응시 절차를 통해 뉴질랜드, 호주에서도 변호사 자격증을 취득하고 있으며 인도 국적 외국인 학생 2명은 졸업 후 본국인 인도로 돌아가 변호사시험에 합격하기도 했다는 설명이다.
 

   
▲ 한동대 국제법률대학원의 한 수업 장면 / 제공: 한동대

에릭 엔로우(Eric Enlow) 국제법률대학원 원장은 “국내 유일의 미국식 3년 과정의 로스쿨인 우리 대학원에서 지속적으로 미국 변호사를 배출함으로 인해 국내 법률 시장에서 증대되고 있는 외국 변호사의 수요를 충족시키고 있다”며 “이미 변호사로 활동 중인 졸업생들의 평가도 우수해 법률시장에서 그 위상이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진 기자 lsj@lec.co.kr

<저작권자 © 법률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