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인터뷰] 2018학년 서울대 로스쿨 합격한 성균관대 글로벌리더학부 3인방

기사승인 2018.01.04  14:56:29

공유
default_news_ad1

평균 5대 1의 경쟁률. 여타 취업, 입시, 자격시험 등의 경쟁률에 비하면 낮은 경쟁률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입시에서는 단순 경쟁률이 높고 낮음은 별개의 문제다. 25개 대학, 연간 2천명만 선발하는 대한민국 로스쿨 입시 현실. 내로라는 인재들이 그만큼 치열한 경쟁을 펼치기 때문이다.

‘어떻게 하면 내가 원하는 로스쿨에 합격할 수 있을까’라는 궁금증은 현재 대학사회의 최대 화두라는 얘기가 여기저기서 흘러나온다. 특히 서울대 로스쿨에 들어가기는 학부 서울대 입시와는 또 다른 특성이 있다.

대입 피라미드 구조와 달리 우수인재들의 선호도 피라미드 꼭대기는 더욱 가파르다. ‘자교출신 66.7%까지만’이라는 법정최고치(150명 선발에 100명 안팎) 비율을 이미 서울대 학부출신만으로 채우는 서울대 로스쿨이다. 그 외 50명석을 두고 전국 약 200여개 대학교 출신들이 서울대 로스쿨에 입학하기를 꿈꾼다.

2018학년도 로스쿨 입시에서 한 학과에서 4명의 합격자를 배출한 성균관대학교 글로벌리더학부. 이 학부 출신으로 서울대 로스쿨 입학예정인 전형미(여·성균관대 글로벌리더학부 2013학번), 전승민(여·2014학번), 김시온(남·2014학번) 씨를 지난달 27일 법률저널에서 인터뷰했다.

(진행: 본지 이상연 편집국장, 글·사진: 이성진, 촬영: 조병희 기자)

이상연 기자 desk@lec.co.kr

<저작권자 © 법률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