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임스리의 여행칼럼> 밖으로 나가면 세계가 보인다-스리랑카 여행기(5) ‘캔디에서’

기사승인 2019.05.15  10:42:44

공유
default_news_ad1
   

 








 

제임스 리(Rhee James)
호주 사법연수과정(SAB), 시드니법대 대학원 수료
호주 GIBSONS 법무법인 컨설턴트 역임
전 KOTRA 법률전문위원
전 충남·북도, 대전광역시 외국인 투자유치 위원
전 인천국제공항공사 고객위원
저서 ‘법을 알면 호주가 보인다’ (KOTRA 발간, 2004)
‘불법체류자’ (꿈과 비전 발간, 2017)
‘1980 화악산’ (꿈과 비전 발간, 2018)
‘소소하지만 확실한 세계사 상식’ (시커뮤니케이션 발간, 2018)
‘돈: 세계사를 움직인 은밀한 주인공’ (시커뮤니케이션 발간, 2019)
현재 100여개국 해외여행 경험으로 공공기관 및 대학 등에서 강연


‘시기리아 바위성’을 떠난 나는 승용차로 약 한 시간 이상 달려 ‘추억의 도시’로 불리는 ‘캔디’에 도착했다.

‘캔디’는 1592년부터 1815년까지 스리랑카의 마지막 왕조인 ‘싱할라 왕조’의 마지막 수도로서, 14세기에 도시가 건설되었지만 이미 기원전부터 문명이 꽃을 피웠던 곳이다.

   
▲ 중앙에 조성된 호수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관광도시로서 수도인 ‘콜롬보’에서는 100킬로미터 이상 떨어진, 고원에 자리하고 있는 이곳 인구는 약 10만 명을 조금 넘는 아담한 도시이다.

대부분의 여행자들은 ‘콜롬보’-‘시기리아 바위성’-‘캔디’ 이런 여행 루트로 움직이기에 이곳을 많이 들르게 되지만, 솔까 여행자를 유혹할 만한 ‘그 무엇’은 찾기가 힘들다. 그래서 나는 이곳에서는 좀 편안한 기분으로 이곳저곳을 다닐 수 있다는 점을 위안으로 삼았다.

   
▲ 금빛으로 빛나는 사원 모습
   
▲ 석가 치아를 모셨다는 사원

이곳 역시 영국 식민지 때 지어진 고풍스러운 건물들이 눈을 사로잡았는데, 그 건물 중 일부는 대표적으로 호텔 등으로 사용되고 있었다.

도로에는 많은 현지 관광객들이 눈에 많이 띄었다. 나는 도시 중앙에 조성된 호수를 눈으로 만끽하며 옛날에 이곳 사람들이 누렸던 풍요로움을 느낄 수 있었는데, 호수 주변에는 좋은 숙소들이 많이 보였다.

   
▲ 이름모를 표식
   
▲ 옛 도시계획을 엿볼 수 있는 목판

나는 ‘석가의 치아를 모셨다’는 사원도 돌아봤다. 그리고 또 다른 사원은 지붕을 금으로 입힌 관계로, 사원 지붕에 반사된 햇빛은 마치 아침에 떠오르는 황금빛 햇살처럼 그 모습이 과히 장관이었다.

사원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목욕탕에는 물에 반사되는 햇빛만이 조용히 그 빈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 연륜이 묻어나는 목욕탕
   
▲ 100년이 넘은 호텔 전경
   
▲ 현지 관광객들 모습

호수 주변을 거닐다 발견한 이름 모를 기둥, 그리고 당시 ‘캔디’의 도시계획을 그렸다는 목판도 마음에 남았다.

길 건너편에는 약 100 년이 넘은 듯한 호텔이 자리하고 있었다.

다음 편에 계속...

안혜성 기자 james007rhee@hanmail.net

<저작권자 © 법률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6
default_bottom
#top